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군포시, 코로나19 여파로 침체한 지역경제 지원 대책 마련

전통시장 장보기, 지역화폐 할인률 확대 등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대희(가운데) 시장이 지난 19일 산본시장을 찾아 장을 보고 있다. 한 시장은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리 모두가 한마음으로 뭉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며 상인들을 격려했다. 군포시 제공

경기도 군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에 나선다. 군포시는 전통시장 영세상인들을 위해 시청 공무원들이 한달동안 전통시장 장보기를 실천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시 공무원들은 매주 2회 10회에 걸쳐 산본시장과 군포역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보기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3월말까지 주 1회 시청 구내식당 대신 인근 외부식당을 이용한다. 지역경제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군포愛머니’ 인센티브도 3월 한달동안 6%에서 10%로 확대한다. 충전 한도는 1인당 50만원이다.

또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납세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판단아래 취득세와 지방소득세 등의 신고·납부기한과 고지유예.분할고지.체납액 징수유예, 압류.매각 등 체납유예를 6개월(최장 1년) 범위 안에서 연장한다.

감면이 필요하다고 인정될 경우에는 시의회 의결을 거쳐 지방세 감면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시는 세무조사도 유예하고 진행중인 세무조사는 중지하거나 연기할 방침이다.

시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소상공인과 영세상인들의 어려움을 같이 겪으면서 최대한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