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타인의 개인정보 온라인에 올리거나 전송하지 마세

여가부,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7가지 안전 수칙’ 공개

특허 신속 심판 늘리고 심사 품질 높인다

특허심판원 ‘고품질 심판’ 대책 발표

‘최대 20% 할인’ 서울사랑상품권, 코로나 뚫고 1300억원

‘착한 소비’에 15% 할인·5% 캐시백 혜택

대구 신천지교회 방문 과천 신도 5명 신원 확인

서울 2명, 경기 2명, 영남 1명 거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경기 과천 신천지총회 신도 중 음성판정을 받은 과천시민 1명 이외에 나머지 5명의 신원이 모두 확인됐다. 과천시는 신원이 확인된 과천 총회본부 신자 5명의 신원을 확인해 해당 거주지 지자체에 통보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지자체는 이들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한다.

과천 총회본부의 등록신도인 이들은 2명 서울시, 2명 경기도, 1명은 영남권에 각각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이외에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과천시민 1명은 전날 인후 미세발작 증세를 보여 바이러스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으며, 24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과천시 관계자는 “현재 과천에는 신천지 대구교회의 31번 환자와 접촉한 사람은 없다”며 “과천 총회본부 신도 5명의 신원이 밝혀지지 않아 긴장했으나 모두 다른 지자체 거주민으로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과천시는 지역 내 감염 예방을 위해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가 입주한 건물에 대해 어제에 이어 방역소독을 했다. 건물 1층 출입구 여러 곳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당분간 성전에서 예배와 모임을 금합니다.성도님들은 모두 돌아가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적힌 안내문이 붙어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