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파구리 감칠맛 좋제, 다시마 키워 보람 크제

제철 맞아 활기 띤 완도군 금일도

서울 면세점 사실상 폐업 상태

서울연구원, 최근 16주 카드 거래 분석

줄서도 사기 힘든데… 서울 지하철·버스에 ‘공짜마스크’

마스크 100개, 손소독제와 함께 비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내문 거의 없어 노인 등 받기 어려워
버스도 승객이 요구하면 1개씩 배부
“환자·취약층 우선 배분 시스템 필요”

중국 마스크 원자재 수출 중단… 멈춰버린 공장
5일 경기 광주에 위치한 한 마스크 제조업체가 보건용 KF94 마스크의 핵심 재료인 필터 원단 ‘멜트브라운’이 부족해 생산 공장 가동을 멈추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면서 중국 정부가 원자재 수출을 금지한 데다 국내 물량은 배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재료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손소독제로 손을 먼저 닦아주시고요. 마스크는 한 사람당 하나씩입니다.”

지난 3일 지하철 2·5호선, 분당선, 경의중앙선 등이 관통해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왕십리역사 안. 마스크 배부 여부를 알아 보기 위해 역무실을 찾았다. 마스크를 배부한다는 안내문은 없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사무실 문을 열어보니, 손소독제와 마스크 100개가 들어 있는 상자가 눈에 띄었다. 근무 중이던 역무원은 “요즘에도 마스크를 간간이 찾는 승객들이 있어서 저녁에는 하루 100개 물량이 다 떨어진다”고 전했다.

같은 날 한양여대에서 출발하는 ‘4211번’ 시내버스 안에서도 마스크는 의외로 쉽게 구할 수 있었다. 마스크를 하지 않고 버스에 올라탄 승객 한 명이 버스기사에게 “마스크 하나만 달라”고 하자, 버스기사는 점퍼로 가려놓은 마스크 상자를 뒤적이더니 1회용 마스크 한 개를 건넸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내버스운송조합과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서울 시내버스와 지하철에서는 여전히 무료 마스크를 배부하고 있다. 버스에 비치되는 마스크는 하루 10개 내외이고, 지하철은 노선별로 다르다. 노선별로 살펴보면 1~8호선에는 역사당 1일 86개, 9호선 1단계는 53개, 우이신설선은 25개를 비치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하철에는 5일 기준으로 잔여량이 30만개 남은 상태로 항상 1주일치를 우선적으로 확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 “취약계층 등 꼭 필요한 사람에 한해 1개씩 배부하고 있다”고 기준을 설명했다.

이 같은 서울시의 행정을 두고 마스크를 구매하기 힘든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 또는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우선적으로 배분돼야 할 마스크를 불특정 다수에게 배분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버스에서는 마스크 부족에 시달리는 기사가 마스크를 가리고 있는 경우가 많다. 지하철에서도 역무실에 마스크를 비치하고 있다는 안내문은 찾아보기 힘들어 정보에 어두운 노인들이나 취약계층들이 배부받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마스크를 못 구하는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데 최선을 다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마스크를 일선에서 배분하는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입을 모았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서울시가 약국이나 우체국에 줄을 서기 힘들고 위험한 고령자나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 그리고 취약계층들에 대해 우선적으로 마스크를 배분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3-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학생에게 예방키트 안전 선물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학교 방역 가방 프로젝트 시작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초등 1년 충치, 주치의와 상의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