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확진자와 접촉’ 문성혁 해수부 장관 자가 격리

부처 장관 중 처음… 24일까지 원격 근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연합뉴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16일 정부 부처 장관 중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와 관련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날 “문 장관이 최근 세종시 보건 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며 “오는 24일까지 관사에서 유선보고 등을 통해 원격근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장관은 앞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최근 해수부 내 코로나19 확진환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세종시 보건 당국의 판단에 따라 이 같은 조치가 결정됐다.

지난주에도 정부세종청사로 출근한 문 장관은 지난 10일 해수부 내 확진환자와 밀접 접촉했고, 13일 보건 당국이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접촉일로부터 2주간의 자가격리를 문 장관에게 통보했다. 문 장관은 통보를 받은 직후부터 관사에 머물며 전화 등으로 원격근무를 하고 있으며, 17일 국무회의를 비롯해 24일까지인 자가격리 기간 외부 일정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국무회의는 별도의 해수부 안건이 없는 만큼 김양수 차관의 대참 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보건 당국의 조치에 국무위원도 예외 없이 따르고 있다”며 “원격근무를 통해 업무 공백이 없도록 하는 동시에 방역 조치에도 빈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수부에서는 이달 10일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을 시작으로 전 인력 795명에 대한 검사 결과 환자 27명이 잇따라 발생했고, 292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0-03-17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