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저류조·수로 없는 정수장, 인도네시아 물 공급 ‘희망’

수공 ‘건물형 정수시설’ 완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서쪽의 반텐주에 있는 현지 기숙학교에 최신 기술을 적용한 ‘건물형 정수처리시설’을 완공했다고 밝혔다.

건물형 정수처리시설에는 미세입자 제거를 위한 막 여과, 오존을 활용한 산화 처리, 활성탄 흡창 등의 정수 과정을 일렬 배치한 후 압력을 이용해 물을 한꺼번에 통과시켜 정수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물을 담아 두기 위한 저류조와 수로가 필요 없어 기존 정수장보다 작은 규모로 정수처리시설을 조성할 수 있다.

현행 도시 외곽의 대규모 정수장에서 상수도관으로 공급하는 방식이 아니라 도시 인근에서 취수한 물을 정수 후 바로 공급할 수 있어 상수도관 노후화로 인한 수돗물 불신 등의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

대규모 상수도 기반시설 없이 외곽에 따로 떨어진 마을이나 독립된 시설 단위에 깨끗한 물을 공급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개도국의 물공급 문제에 효과적인 해결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수처리시설 완공으로 이 학교 기숙 인원 6500명은 따로 생수 구입 없이 하루에 마실 수 있는 물 500㎥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김동진 수자원정책국장은 “마을 단위 정수장이 상수도 기반시설 위주의 물 공급이라는 기존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3-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