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군포시, 전 시민 대상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5만원 일괄 지급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포함 총 15만원 지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군포시는 시민 1인당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5만원을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대책은 군포시 전 시민 27만 5857명(2월 말 기준)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따라서 군포시민 1명이 받게 되는 재난기본소득은 경기도형 10만원에 군포형 5만원을 더해 총 15만원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을 통해 “최근 확정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과 연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포시민들의 실질적인 생활지원과 침체한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해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며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재난기본소득 지급은 소득과 재산, 나이에 상관없이 시민 1인당 일괄 지급한다. 대상자 선별에 드는 불필요한 시간과 행정 낭비를 방지기 위해서다.

지급 대상은 군포시에 주민등록이 된 모든 시민이며, 단기간에 소비될 수 있도록 3개월간 한시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지역화폐 ‘군포愛머니’로 지급한다.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위한 추가 소요 예산은 138억원다. 시는 재난관리기금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한 군포철쭉축제 예산 등 행사성 예산, 예비비 등의 가용 예산을 취합해 마련할 방침이다.

시는 시민들이 최대한 편리하고 신속히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도록 구체적 절차와 방법을 조속히 정해 경기도 일정에 맞춰 추가 공지할 계획이다. 시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앞으로 투입할 총예산 규모는 재난기본소득 재원 138억원과 긴급재정지원 212억원을 합쳐 350억원에 이른다.

한 시장은 “이번 재난기본소득 추가 지원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생계안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