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효사랑요양원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발생

효사랑요양원 확진자 총 20명으로 늘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군포시 효사랑요양원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군포시는 85세, 91세 효사랑요양원 입소자 각 1명과 49세 종사자 1명 등 군포거주 여성 3명이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3명은 요양원 시설격리(입소자 2명), 자가격리(종사자 1명) 상태에서 19일 1차 전수검사와 23일 2차 전수검사에서 잇따라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26일 3차 전수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들은 치료받을 병원이 배정되는 대로 이송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효사랑요양원 격리자는 요양원 시설격리 21명(입소자 18명, 종사자 3명)과 자가격리 13명(종사자 13명) 등 34명으로 줄었다. 군포시는 효사랑요양원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전수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효사랑요양원 확진자는 20명으로 증가했으며, 군포시 누적 확진자는 23명으로 늘어났다. 효사랑요양원 확진자중 성남 확진 판정자 1명 제외된 수치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