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개인차량 이용한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지원

주정차 단속 완화, 공영주차장 요금 면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군포시는 개인차량을 이용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버스와 전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한 출퇴근이나 이동이 상대적으로 감염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시는 밀접접촉을 피하기 위해 개인차량 이용 시민이 증가하자 주정차 단속을 완화하고 공영주차장 이용 요금을 면제한다. 먼저 시는 차량 이용 증가로 주차공간 부족 문제가 심화할 것으로 예상, 오는 30일부터 주·정차 단속을 완화한다. 시민들이 감염우려가 적은 차량이용을 권장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평일 주·정차 현장 단속 시간을 9시부터 18시까지 단축하고, 폐쇄회로(CC)TV 평일 단속과 주민들의 앱을 이용한 신고 시간도 동일하게 조정한다.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현 상태를 유지할 계획이다, 사고 위험이 크거나 차량의 흐름을 방해하는 등 타인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주·정차, 버스정류장과 횡단보도 10m 전후 등 4대 중점 단속지역은 제외했다.

한편 시는 지역 내 유료 공영주차장 38개소 2716면 이용 요금을 지난 24일부터 면제하고 있다. 4월 말까지 현 상황을 유지할 계획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다양한 지원 시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