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온라인 화상면접’으로 중단한 취업시장 극복

AI·VR 기술 접목한 화상면접으로 감염확산 우려 불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양거주에 거주 한 구직자가 기업 관계자와 화상을 통해 비접촉 면접을 보고 있다. 안양시 제공

경기도 안양시가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을 이용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취업시장 위기 극복에 나서고 있다. 시는 기업과 구직자 간 대면 접촉이 필요없는 ‘온라인 화상면접실’을 상시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채용행사가 취소되고, 예정된 일정도 불투명해지면서 구직자들 불안감이 높아가고 있다. 시는 감염확산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인공지능·가상현실(AI·VR) 기술을 접목한 화상면접을 통해 기업 관계자는 현장에서 구직자는 모니터 앞에서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수시로 구직업체, 구직자와 소통해 구인구직 화상면접 기회를 적극 알선할 계획이다. 최근 화상면접을 본 한 구직자는 “목소리도 잘 들리고 화질도 좋아 실제로 인사담당자와 실제로 마주앉아 면접을 보는 것 같았다”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시청사 2층 일자리센터에 갖춰진 화상면접실은 2개 공간으로 구성돼 있고, 코로나19 예방행동 수칙에 따라 독립된 공간은 시간격차를 두고 운영하고 있다. 구직자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별도 대기 장소를 마련했다. 화상면접 후에는 장비를 비롯한 내부를 소독할 방침이다. 시는 기존에 구축한 AI·VR 면접체험관을 활용해 화상면접이 익숙하지 않은 구직자들에게 모의면접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시는 이번달부터 인공지능(AI)과 가상현실(VR) 기술을 접목한 면접체험관을 일자리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다. AI면접은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을 활용, 직무 역량과 적합도를 분석해보는 면접체험 시스템이다. 모니터와 화상카메라를 통해 호감도, 소통능력, 성격특성 분석을 통해 다른 지원자와 데이터베이스 비교분석이 가능하다. 실제와 같은 환경을 체험하는 가상현실면접은 가상의 면접관이 구직 면접자의 답변과 행동에 반응을 보인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4월부터는 비대면 온라인 취업지원교육과 컨설팅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