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방역당국 “완치자 회복기 혈장 이용 코로나 치료 지침 마련 중”

권준욱 부본부장 “수혈 개념으로 투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3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3.3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혈액내 액체성분)을 활용하기로 했다. 항체가 형성돼 있을 가능성이 높은 완치자의 혈장을 중증 환자에게 주입해 특정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갖도록 하고 이를 통해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15년 중동 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환자 치료에서 9건 정도 회복기 환자 혈장을 사용한 바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과학적으로 검증되고 효과가 입증된 치료방법이 부족한 상황에서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을 중증 코로나 환자의 치료용으로 활용하고자 관련 지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사실상 혈액에 들어있는 항체를 수혈하는 개념의 치료”라면서 “중국에서도 중증 코로나 환자에게 완치자 혈장을 투여해 치료효과가 있었다는 일부 보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을 이용한 치료는 과거에도 신종 감염병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된 적이 있다. 지난 1995년 콩고에서 에볼라 바이러스로 245명이 숨졌을 당시 생존자의 혈액을 주입한 환자 8명 가운데 7명이 생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혈장 치료가 큰 효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권 부본장은 “현재 백신은 물론이고 당장 유효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므로 중증 환자의 치료를 위한 ‘최후의 수단’ 중 하나로 준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4-0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