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의 공익가치 221조원…국민 1인당 428만원 혜택

온실가스 흡수.저장 기능 약 76조원으로 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산림의 공익적 가치가 2018년 기준 221조원으로 평가됐다. 국민 1인당 연간 428만원의 공익적 혜택을 받는 셈이다.
2018년 기준 산림의 공익적 가치가 221조원으로 평가됐다. 산림청 제공

1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국토의 약 64%를 차지하는 산림(640만㏊)의 공익적 가치가 2014년 평가액(126조원)대비 76%(95조원) 증가한 221조원에 달했다. 국내총생산(GDP) 1893조원의 11.7%, 산림청 예산(2조원)의 110배에 달한다.

기능별로는 온실가스 흡수·저장기능이 75조 6000억원으로 전체 34.2%를 차지했다. 이어 산림경관(28조 4000억원), 토사 유출방지(23조 5000억원), 산림휴양 기능(18조 4000억원) 순이다. 또 산림 정수(13조 6000억원), 산소생산(13조 1000억원), 생물 다양성 보전(10조 2000억원), 토사 붕괴방지(8조 1000억원), 대기 질 개선(5조 9000억원), 산림 치유(5조 2000억원), 열섬 완화 기능(8000억원) 등으로 평가됐다.

공익적 가치 상승은 2014년과 비교해 입목 부피가 증가하고, 각종 대체 비용 상승 등이 반영됐다. 다만 나무의 나이가 높아지면서 순 입목 생장량이 줄면서 산소생산 기능은 감소했다. 도시림 확대로 도시의 온도를 낮추는 기능은 확대됐지만 전기의 시장판매가격 하락으로 열섬 완화 기능도 떨어졌다.

전범권 국립산림과학원장은 “입목 및 산림토양의 탄소저장 능력이 추가되면서 평가액이 크게 증가했지만 잘 가꾼 산림의 높은 가치를 보여주는 지표”라며 “산림자원 순환경제를 구축해 공익기능을 지족적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