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김경일 의원, 코로나19로 어려운 버스업계 현안 간담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김경일(더불어민주당·파주3) 의원은 지난 31일 경기도의회 파주상담소에서 경기도 공무원, 파주시 공무원, 버스운송노동조합, 버스회사 관계자들과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버스업계 문제 해결과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2일 밝혔다.

버스업체는 전국을 덮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수가 눈에 띄게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버스 업체들은 수익금 감소로 자체적인 감차를 실시하고 있는데 현재 타 지역은 운행률 30~40%의 감차운행을 하고 있으나 파주지역은 10~20%밖에 감차하지 않고 있다.

파주시는 기존에 편성돼 다달이 지급 될 버스 지원 예산을 선지급해 유지하고 있으나 이는 임시조치일 뿐 운송수입 감소에 따라 지원이 증액된 것은 아니다. 운송수입 자체가 줄어든 것을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태다.

또한 버스를 운행하는 기사들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감염 우려도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버스업체 관계자는 “회사측 수익금이 35~40%가 줄었지만 버스의 운행 방법으로 보전할 방법은 효과가 높지 않다며 코로나19를 반영하지 않은 기존의 지원 계획으로는 버틸 수 있는 한계가 있다”면서 “버스 노사 모두 한마음으로 운송수입 감소분을 극복하기 위해 고통분담할 방법을 찾아가고 있으니 추가 예산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이에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시민 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현안 관리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운송업체와 근로자들을 지원할 방법을 담아 추경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감염의 위험에도 불구하고 묵묵하게 자신의 역할을 다하고 계신 대중교통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현재 발생하고 있는 문제들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