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매년 이맘때 하던 ‘독도교육주간’ 코로나 탓 차질

2016년부터 초중고 대상 4월 초 운영…개학 미뤄져 정상 운영 가능성 낮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도 전경. 경북도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정부의 ‘독도교육주간’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7일 독도를 관할하는 경북도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2016년부터 매년 4월(첫째주 또는 둘째주) 초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독도교육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응하고 학생들의 영토 주권 의식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독도교육주간이 해마다 4월에 운영되는 것은 일본이 교과서 검증 결과를 통상 3월 말~4월 초에 발표하는 것을 감안했기 때문이다. 독도교육주간에는 전국 시도교육청이나 학교별로 ▲독도가 우리 땅인 역사적 근거 알기 ▲독도 지도 읽기 ▲독도 글짓기 ▲독도 그리기 ▲독도 노래 부르기 등 다채로운 독도 교육이 이뤄진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학생들의 개학이 미뤄지면서 독도교육주간을 제때 운영하기가 어려워졌다. 게다가 독도교육주간이 코로나19 사태로 흐지부지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경북 지역 학교 관계자들은 “코로나로 개학 연기 등 학사 일정 전반에 큰 차질이 발생하는데 독도교육주간을 제대로 운영할 수 있겠느냐”고 어려움을 털어놨다.

신순식 독도재단 사무총장은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각급 학교의 독도교육주간 운영이 크게 위축될 수 있다”면서 “어느 해보다도 어렵겠지만, 학교 수업이 정상화되면 독도교육주간을 설정해 최근 일본의 검정교과서 독도영유권 주장 등과 관련한 역사 교육을 반드시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 문부성은 지난달 24일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에 ‘독도가 일본 영토이며 한국이 이를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서면 보고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20-04-08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