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해외 입국 안양 주민 3명 코로나19 확진…총 21명으로 늘어

최근 영국, 미국, 프랑스에서 입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안양시는 최근 해외에서 입국한 주민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A(26.여)씨는 동안구 부흥동 관악현대아파트, B(35)씨는 만안구 안양1동 삼성래미안아파트, 울산 동구에 거주하는 C(27)씨는 친척 집인 안양 5동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이들은 최근 영국, 미국, 프랑스에서 각각 입국했다.

이들은 안성, 포천, 이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A씨 가족 3명에 대해 자가격리 상태에서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B씨와 C씨는 가족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3명의 확진으로 안양지역 코로나19 전체 확진자는 21명으로 늘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