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이번 주말에도 양재천 강남구~서초구 전 구간 전면통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재천의 강남구~서초구 전 구간이 지난 주말(4∼5일)에 이어 이번 주말(11∼12일)에도 전면 통제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과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9일 오전 협의를 통해 토요일인 11일 오전 9시부터 일요일인 12일 자정까지 서초구·강남구 관내 8.55km 양재천 전 구간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강남구는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결정에 적극 동참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를 반영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강남구가 양재천 인근 강남구민 684명을 대상으로 이번주 토요일과 일요일 양재천 통제에 관한 주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양재천 산책로를 포함한 자전거길을 전면 통제하자는 의견이 66%로 일방통행하자는 의견 34%보다 두 배 정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주말 전면통제 구간은 양재천 8.55km 전 구간(강남구 탄천2교~서초구 서초호반써밋)을 비롯해 서초구 여의천(매헌교~양재동 화훼공판장 앞) 1.9km 구간, 서초구 반포천(동작역~강남고속버스터미널 5번출구) 2.12km 구간이다.

다음주 월요일인 1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종료 때까지 양재천 산책로 강남구 4.25km(탄천2교~영동2교) 구간과 서초구 0.45km(영동2교~수변무대) 구간, 서초구 여의천 0.36km(여의1교~여의교) 구간은 계속 일방통행을 실시, 양방향 통행으로 이용객들끼리 얼굴을 마주쳐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할 소지를 차단하기로 했다.

정 구청장과 조 구청장은 “이번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50명 내외로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지만, 강남구와 서초구는 해외 입국자들이 타 지역보다 많아 이번 주말이 그 어느 때 보다 구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시기”라며 “다시 연장된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강남구와 서초구는 모든 행정력을 다해 하루빨리 코로나19를 종식시키고 구민 여러분이 일상생활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