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원 신·증축 추경 반영한다더니… 노사정 합

文 “잠정합의문 내용 3차 추경에 증액” 현실엔 4차 추경·내년 예산안에도 빠져 공공병원 최대 걸림돌 예타 개선도 답보 “文대통령 공공의료 언급은 립서비스”

감사원 “靑 어린이날 영상제작 때 국가계약법 위반”

용역계약 체결 전에 특정 업체에 발주 납품 완료 상태서 계약기간 허위 명시 비서실 “일정 촉박 탓… 재발방지 교육”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법안 폐기하라”…새달 파업 예고

운영책임 ‘학교→국가·지자체’ 법안 발의 돌봄전담사들 “공공성 훼손… 법 폐기를” 교원단체 “정부·지자체 책임져야 할 복지”

지역상품권 ‘깡’ 하면 최대 2000만원 과태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월부터… 등록 가맹점만 판매·환전


3일 많은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에서 먹거리를 즐기고 있다. 전통시장에서 주로 쓸 수 있는 지역사랑상품권 형태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으려면 오는 18일부터 읍면동 주민센터와 지역 금고은행에서 신청하면 된다. 별도 홈페이지가 있는 지자체에서는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지역사랑상품권은 원칙적으로 신청 현장에서 바로 수령할 수 있다.
뉴스1

오는 7월부터 지역사랑상품권을 불법으로 환전하는 행위에 대해 최대 2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의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지역사랑상품권법)을 제정해 7월 2일부터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제정된 지역사랑상품권법은 지방자치단체 조례에 따라 자치단체장과 협약을 맺은 판매대행점만 지역사랑상품권의 보관·판매·환전 등의 업무를 대행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을 하려면 조례에 따라 지자체에 등록해야 한다. 자치단체장은 사행산업 등에 대한 가맹점 등록을 거부할 수 있으며 거짓·부정 등록한 경우 가맹점 등록도 취소할 수 있다.

또 지자체 조사 결과 협약 체결 없이 판매대행점 업무를 수행하거나 무등록으로 가맹점에서 각종 불법 환전행위 등 법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2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했다.

불법 환전 사례로는 ▲가맹점에서 물품 거래 없이 상품권만 받고 현금 지급 ▲은행 등 판매대행점이 아닌 곳이 상품권을 판매·환전 ▲시장 상인회 등 환전대행가맹점이 가맹점 등록을 하지 않은 사람에게 상품권을 받아 환전하는 행위 등이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5-04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전국시군구의장協 회장에 조영훈 서울 중구의장

4선 조 회장, 중구의회서 첫 당선 영광 “지방자치법 개정안, 기초단체도 적용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