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민주 재난지원금 기부 띄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해찬 대표 등 최고위 참석 전원 동참… 고소득층에 대한 압박으로 비칠 수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왼쪽 두 번째) 대표와 김태년(왼쪽 세 번째) 원내대표, 박주민(왼쪽 첫 번째) 최고위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를 약속하는 서명을 하고 서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신청이 시작된 11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고 전액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히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겠습니다’라고 적힌 피켓에 각각 서명을 했다. 민주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재난지원금 기부에 솔선수범하겠다는 상징적 행위였다. 서명에는 이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박주민·박광온·설훈·김해영·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회의 참석자 전원이 동참했다. 앞서 민주당은 재난지원금 기부 독려가 ‘관제 기부’가 될 수 있다는 비판에 따라 “캠페인을 하지 않고 시민들의 자발적 의사에 맡긴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도 문재인 대통령 등이 자연스럽고 조용하게 기부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이날 퍼포먼스에는 재난지원금 기부 분위기를 띄우고자 하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고소득층 등에 대한 ‘기부 압박’으로 비칠 여지도 있다. 이에 대해 김경협 사무부총장은 “민주당 지도부는 국민 생활 안정과 경제 회복에 필요한 곳에 쓰이도록 전액 기부에 동참하고자 한다”면서 “기부와 소비 모두 충분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20-05-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