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강남, 주요 간선도로 집회·시위 등 집합행위 금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최근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에 따라 15일부터 영동·강남대로 등 주요 5개 간선도로에서 집회·시위 등 집합행위를 금지하기로 했다. 김석래 강남구 재난안전과장은 이날 “이번 조치는 감염병 확산을 막고,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강남구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구민과 관계자 분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집합행위 금지 장소는 강남구 내 주요 간선도로인 영동대로·봉은사로·강남대로·테헤란로·학동로 전체 및 인도다. ‘심각’ 단계인 감염병 위기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적용된다.

금지 조치를 위반한 집회 주최자와 참여자는 관할 경찰서에 고발 조치되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기존 신고된 집회·시위에도 소급 적용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