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5급 공시 응시 5.2%P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사혁신처 전경

코로나19 확산으로 한 차례 미뤄져 16일 실시된 국가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1차 시험 응시율이 지난해보다 하락했다.

인사혁신처는 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 등 전국 32개 시험장에서 실시된 이번 시험에 지원자 1만 2504명 중 9632명이 응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응시율은 77%로, 전년(82.2%)보다 5.2% 포인트 낮아졌다.

응시자 중 21명은 고사장에 별도로 마련된 예비 시험실에서 시험을 봤다. 여기에는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6일까지 서울 이태원 일대의 클럽 등을 방문했거나 방문자와 접촉한 사실을 자진 신고한 15명, 이날 발열 증상을 보인 6명이 포함됐다. 또 자가격리 대상인 응시생 1명은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렀다.

이번 시험은 코로나19 사태로 각종 공무원 채용 시험이 연기된 뒤 처음 치러진 국가공무원 시험이다. 당초 2월 29일로 예정됐었지만 코로나19 확산 탓에 약 두달 반 미뤄졌다. 인사처는 코로나19 전파 방지를 위해 시험장 방역 지침을 강화해 발열 검사 등 출입 절차를 강화하고 시험실별 수용 인원을 예년(25∼30명)의 절반 수준인 15명으로 줄여 응시자들이 1.5m 이상 거리를 유지하도록 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5-1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