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거짓말’ 학원강사발 감염자 4명 늘어 총 21명…같은 택시 이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 학원강사가 탔던 택시 탑승자 2명도 잇단 확진

인천시, 같은 택시이용객 143명 명단 확보 검체검사 진행
‘검체 검사 진행 중’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천지역에 확산한 가운데 1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확진자가 머물렀던 교회를 다녀온 한 주민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2020.5.13
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인천 학원강사와 관련한 확진자가 4명 더 늘어 총 21명으로 증가했다. 학원강사 A(25)씨는 당초 자신의 학원강사 신분을 속이고 무직이라고 거짓말해 방역 혼선을 키웠다.

인천시는 19일 B(63)씨 등 연수구 거주자 2명, C(17)군 등 미추홀구 거주자 2명과 등 모두 4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B씨 등 연수구 거주자 2명은 모두 중국 국적으로 인천 102번 확진자인 학원강사 A씨가 탄 택시를 이용한 다른 승객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A씨 관련 확진자는 학생 11명, 성인 10명 등 21명으로 늘었으며 인천 누적 확진자는 131명이다.

인천시는 A씨가 탔던 택시를 이용한 뒤 카드로 요금을 결제한 승객 143명의 명단을 확보해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A씨는 지난 9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초기 역학조사 때 학원강사라는 사실을 숨기고 무직이라며 동선과 신분을 속여 물의를 빚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