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가덕 신공항엔 초당적 협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찰·지자체 신경전에 자격 논란까지… 자치경찰제 곳곳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주소 공개·가족 위협 ‘막가는 배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기업 판매 의류도 라벨갈이…원산지 확인 필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자 무관심이 불법 행위 유도

대기업에서 판매하는 의류도 꼼꼼한 원산지 확인이 필요해졌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20일
서울세관이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이월상품 할인매장에서 판매하는 유명 브랜드 의류에 대한 원산지 표시 조사 결과 ‘라벨갈이’ 등으로 원산지를 숨기거나 허위 표시한 10만점(23억원 상당)을 적발했다. 서울세관 제공

밝혔다.

적발 업체는 유명 브랜드 재고 물품을 매입해 판매하는 과정에서 기존 라벨의 원산지 표시를 가리는, 일명 ‘라벨갈이’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세관은 원산지 표시 손상 및 오인표시 등을 적발해 과징금 부과와 고발 조치하고 미판매분에 대해서는 시정 조치를 내렸다.

소비자가 작은 관심만 있으면 충분히 위법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국내 유통단계에서 기존 라벨에 별도의 스티커를 부착해 원산지를 숨기거나 훼손한 방식으로 부착된 스티커를 제거하면 원산지 확인이 가능했다. 의류 라벨에는 제조원(수입원), 판매원, 원산지 등을 표기하는데,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스티커 등으로 가려졌거나 종이택(Tag)과 달리 원산지가 기재된 제품은 원산지 표시 위반에 해당된다.

이명구 서울세관장은 “원산지 표시에 대한 소비자의 무관심이 ‘라벨갈이’를 부추길 수 있다”면서 “이같은 행위는 소비자 권리 침해와 중소 상공인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개개인의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세관은 앞으로 현장 감시 및 정보 분석을 강화하고 소비자의 제보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라벨갈이’ 등 원산지 표시 위반에 대해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 중고생 위한 ‘찾아가는 결핵검진’

연말까지 중2·중3·고2 1만 2400명 대상 조기 발견·치료해 집단감염 선제 대응

강동 원도심 경관 사업비 1억 3300만원 확보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공모사업 선정 지역 경관·디자인 전문가제도 운영 활력

4차 혁명 일자리 잡는 구로 “AI·VR 면접까지 책임진다”

구로구 일자리 문화공간 ‘청년이룸’ 개발자·데이터마케터 등 직무훈련 운영 무료교육에 지방 청년들 ‘원정수업’까지 취준생·재직자 멘토링 프로그램도 인기 매달 청년예술가 작품전시 기회도 마련

관악 어디서나 퍼지는 책향기

봉현작은도서관 3D프린터로 창작활동 지하철역 U도서관 비대면 무인서비스 자치구 첫 ‘동네서점 바로 대출제’ 시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