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미용실, 지자체 신고만 하면 바로 영업

정부 ‘행정기본법’ 7일 국무회의 의결

대기업 절반 ‘근로시간 단축제’ 도입

고용부, 올 법 적용 대상 2978곳 조사

가습기 살균제 피해 인정범위 확대

환경부, 관련 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식약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세부내용 공개하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필립모리스 행정소송 일부 승소

궐련형 전자담배
연합뉴스

한국필립모리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 결과’ 관련 정보를 공개하라며 낸 행정 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부장 이성용)는 최근 필립모리스가 식약처를 상대로 “정보공개법에 따른 정보공개거부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식약처는 2018년 6월 국내 시판 중인 3개의 궐련형 전자담배인 필립모리스사의 ‘아이코스’와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의 ‘글로’, KT&G의 ‘릴’을 시험 대상으로 삼아 “궐련형 전자담배의 타르 함유량이 일반 담배보다 더 많다”는 유해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필립모리스는 이에 “분석 방법과 실험 데이터 등 세부 내용을 공개하라”며 정보 공개를 요청했으나 거부당했고 결국 정식으로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필립모리스 측이 식약처에 요청한 정보 공개 목록 중 ‘부존재’한 것이 아니라면 내부 규정을 이유로 공개를 거부할 수 없다고 봤다. 재판부는 “필립모리스는 식약처의 발표 내용의 신빙성을 다툴 충분한 이해관계를 갖고 있다”고 판단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재판부 판결에 따라 범위를 설정한 뒤 정보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20-05-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