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용 앱도 해외로 진출

행안부, 미주개발은행 통해 페루 첫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IDB에서 현지화 요청 1억 7000만원 부담
다른 중남미 국가들에도 보급 확대 기대


안심밴드와 진단 키트에 이어 자가격리자 관리용 애플리케이션(앱)도 해외로 진출한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나 해외 입국자 등 자가격리자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활용하는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미주개발은행(IDB)을 통해 중남미에 보급한다고 21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페루에 가장 먼저 공급할 계획으로 IDB에서 14만 달러(약 1억 7000만원)를 부담한다.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은 행안부가 지난 3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자가진단 결과를 제출하면 발열 등 의심증상 발생뿐 아니라 위치정보 시스템을 이용해 격리 장소 이탈 여부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행안부에 따르면 올해 3월 IDB 요청으로 중남미 국가 전자정부 관련 국장급 영상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원격으로 시연하는 걸 접한 IDB에서 중남미 국가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현지화해 도입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페루를 우선 적용 국가로 선정했다. 이후 행안부와 국내 관련 업체, IDB, 페루 정부가 협력해 타당성 검토와 언어·지도 수록, 의료기관 안내 등 현지화 작업을 거친 후 현지 수요에 따른 기능을 추가했다.

정부는 페루의 도입 상황에 따라 다른 중남미 국가에도 자가격리 앱을 보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안부는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과 마스크 구매 정보 안내 등 코로나19 대응 우수 사례를 유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같은 국제기구와 공유하는 등 다양한 국제협력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5-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