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안양시, 은행나무 암나무 표찰 관리…고질적 민원해결

암수구분 용이해 열매낙과 신속한 처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양시 관계자가 은행무나에 암나무를 표시하는 기호가 새겨진 일정한 규격의 표찰을 달고 있다. 안양시 제공

경기도 안양시가 다음 달 중순까지 암나무에 표찰을 부착한다. 시는 만안구 특수시책으로 열매를 맺은 은행나무에 암나무 표찰을 부착해 관리한다고 22일 밝혔다. 특이한 냄새가 나는 은행에 대한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만안구 지역 내 가로수 7000그루 중 은행나무는 3400그루로 이중 열매가 열리는 암나무는 30%인 1000그루 정도다. 이 은행나무에 대해 다음달 20일까지 암나무임을 표시하는 기호가 새겨진 일정한 규격의 표찰을 시민들 눈높이에 맞춰 부착한다. 암수구분으로 보행자와 주민이 열매 낙과에 따른 신속한 신고와 수거처리가 쉬워질 전망이다.

만안구는 오가는 시민이 많은 지역 암나무 500여 그루에 조기 낙과 처리를 위해 수간주사도 놓았다. 가을철만 되면 악취 등으로 시민불편을 일으켜왔던 은행나무 열매에 대한 민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다.

김광택 안양시 만안구청장은 “이번달을 ‘반복·고질민원 해결의 달’로 정해 은행나무 열매 조기낙과 처리를 위한 수간주사를 실시했다”며 “이번 표찰 부착은 은행나무 열매 고질적 민원 해소의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