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 박스퀘어, 월·화·수 시장 연구 ‘열공’

내일부터 주 3회 상인 역량강화 특강

영등포, ‘도로 물고임 배수장치’ 특허 출원

일체형 연결관 방식 시공·유지비 절감

행안부 법무부 노동부 여가부 손잡고 다문화·외국인 지원 서비스 나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러 정부부처가 한 공간에 입주해 다문화가족과 외국인 정착지원을 위한 통합적인 대민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문화이주민+센터’ 4곳이 추가로 문을 연다.

행정안전부는 법무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충북 음성군, 전남 광양시, 서울 성동·은평구 등 4개 지자체에 다문화이주민+센터를 설치한다고 26일 밝혔다. 다문화이주민+센터는 한국어 교육과 통번역 등 적응지원 서비스는 물론 출입국 관리와 고용허가 등 행정민원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정부부처 협업 모델이다. 2017년 충남 아산시를 비롯한 10곳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해 현재 18개 지역에 설치 중이다.

올해 새로 설치되는 4곳 중 음성군과 광양시는 한 공간에 법무부·노동부 등 다수 기관이 입주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통합형’으로, 성동구와 은평구는 기존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법무부의 사회통합프로그램 등을 추가하는 ‘기능연계형’으로 각각 설치된다. 허승원 행안부 조직진단과장은 “특히 음성군은 전체 주민 중 외국인 비중이 13.9%에 달하는 외국인 집중 거주지역”이라면서 “센터 설치로 이용자 편의 증진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강북, 주민 ‘마음건강키트’ 배포

원예세트 등 4000개 제작

먼지도 더위도 안녕

성북 석계역 광장·간선도로 물청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