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뽀송뽀송 행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빨래방 봉사 나선 서양호 중구청장


서양호(왼쪽) 서울 중구청장이 지난 20일 서울 중구 중림종합사회복지관 1층 주차장에 마련된 ‘중림행복빨래방’에서 도우미와 함께 건조된 이불 빨래를 수거하고 있다.
중구 제공

“중구에는 어려운 취약계층이 많이 살아서 이런 쉼터, 빨래방 같은 공공일자리들이 많은 도움이 됩니다.”

지난 20일 서울 중구 중림종합사회복지관 1층 주차장. 한쪽에 마련된 작은 빨래방에서 만난 서양호 중구청장은 이렇게 말하며 건조기에 담긴 이불 빨래를 열심히 걷어 내고 있었다. 이날은 서 구청장이 빨래방에서 세탁한 이불을 근처 성요셉아파트에 사는 저소득 노인 부부에게 배달하기로 한 날이다. 올해 ‘사회적 일자리’의 하나로 구에서 마련한 빨래방 도우미로 특별채용된 주민 박혁용(58)씨는 “저소득 어르신들의 이불 등을 한꺼번에 수거해 빨래방에서 처리하고 구에서 지원해 준 찾동 차량을 이용해 배달 서비스까지 한다”며 활짝 웃었다.

중림동주민센터에서 지역 주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만든 ‘중림행복빨래방’은 중구에서는 처음 생겼다. 구 관계자는 “쪽방, 고시원 등 주거환경이 열악해 세탁기를 설치할 여건이 안 되거나 거동이 불편해 이불 등 부피 큰 세탁물 처리가 어려운 가구를 위해 마련된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은 주민들의 제안으로 올해 예산에 반영돼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추진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중림동은 중림종합사회복지관 1층 주차장 내에 약 3평 규모의 컨테이너 부스를 설치하고 21㎏ 드럼세탁기와 16㎏ 건조기 1대씩을 구비해 빨래방을 조성했다. 중림동에 거주하는 저소득 주민들은 이곳에서 사용대장을 작성하고 무상으로 이불과 같은 대형 빨래를 자유롭게 할 수 있다. 빨래방 도우미는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상주한다.

거동이 불편해 직접 방문이 어려운 노인은 전화 한 통이면 도우미인 박씨가 직접 방문해 이불 등 대형 세탁물을 수거하고 세탁, 건조 후 배달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과정에서 도우미는 취약계층의 안부를 확인하며 상태도 살필 수 있다. 방문 시 위급 상황이 발생하거나 복지 수요를 접할 경우 주민센터 담당자에게 즉시 연결하는 촘촘한 복지망을 형성할 수 있다.

이날 서 구청장은 직접 수거한 이불 빨래를 중림동 성요셉아파트에 사는 저소득 노인 부부에게 직접 배달했다. 세탁 후 건조까지 마친 이불 배달 서비스를 받은 김상용(85)씨는 “몸이 불편한 데다 코로나19까지 겹쳐 집에만 있었는데 깨끗하게 세탁한 이불을 받으니 너무 좋다”며 흐뭇해했다.

서 구청장은 “주민들의 뜻을 모아 추진된 중림행복빨래방이 취약계층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오래된 주택에 사는 저소득 노인들을 위한 빨래방 2, 3호점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5-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