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청소년이 만드는 청소년정책…2020 특별회의 활동 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소년이 직접 참여해 청소년을 위한 정책과제를 발굴하고 정부에 제안하는 기구인 청소년특별회의가 올해 활동을 시작한다.

여성가족부는 ‘2020년 청소년 특별회의’가 29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출범식을 열고 활동을 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청소년들은 건강, 디지털, 보호, 자립, 총 4가지 정책영역 중 자립을 최종 주제로 선택함에 따라 정부의 청소년 관련 정책 중 자립 부분에 대해 점검하고 제안할 예정이다. 또 청소년 참여활동 기본교육을 소개하는 온라인 콘텐츠도 제작할 계획이다.

청소년 특별회의는 2005년 출범한 후 모두 520개의 정책과제를 제안해 이 중 461개(88.7%)가 실제 정부 정책으로 추진됐다. 지난해에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청소년 무상급식 확대가 채택돼 올해 예산에 반영되는 등 실제 정책 수립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청소년 특별회의 출범식에서는 청소년 육성·보호 유공자에 대한 훈·포장 수여식도 열린다. 오랫동안 청소년 정책의 기틀을 마련하고 발전에 기여한 최영희 사단법인 탁틴내일 이사장이 국민훈장 동백장을, 청소년 진로특화시설인 하자센터를 통해 청소년 자립역량을 강화해온 황윤옥 서울시립 청소년직업체험센터장이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는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