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 박스퀘어, 월·화·수 시장 연구 ‘열공’

내일부터 주 3회 상인 역량강화 특강

영등포, ‘도로 물고임 배수장치’ 특허 출원

일체형 연결관 방식 시공·유지비 절감

청소년 68% “남북통일 필요”…시기는 ‘20년 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청소년 3명중 2명은 남북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남북한 청소년 교류협력을 위한 중장기 전략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생 3228명을 설문조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청소년들은 남북통일에 대해 67.8%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 ‘국력이 더 강해질 수 있어서’(28.8%)라는 답변이 가장 많고, 다음으로 ‘안보 불안감 해소’(23.2%), ‘동일 민족’(19.6%) 등의 순이었다.

통일 시기로는 ‘20년 이후’라는 전망이 28.0%로 1위를 차지했다. 10∼20년 이내는 23.4%, 5∼10년 이내는 18.5%로 집계됐다. 통일이 아예 안 될 것이라는 응답도 13.1%나 됐다. 특히 통일할 필요가 없다고 답변한 학생도 19.7%로 집계됐다.

북한에 대한 인식을 묻자 절반에 가까운 47.1%가 ‘서로 힘을 합쳐 화합해야 할 대상’이라고 했다. ‘조심하고 경계해야 할 대상’이라는 응답은 21.9%, ‘우리나라 안보를 위협하는 대상’으로 10.4%가 꼽았다. 남북 청소년 간 교류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74.2%가 ‘그렇다’고 답했다. 각 국 청소년에 대한 호감도를 100점 만점 기준으로 보면 한국 청소년(76.7점)을 제외하면 국내거주 다문화 청소년(67.1점)이 가장 높았다. 이어 미국(66.7점), 국내 거주 북한 출신(62.5점), 북한(57.0점), 중국(54.5점), 일본(40.9점) 순이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강북, 주민 ‘마음건강키트’ 배포

원예세트 등 4000개 제작

먼지도 더위도 안녕

성북 석계역 광장·간선도로 물청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