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외자 유치 1호’ 예래단지, 1200억 배상 일단락

말레이 버자야 그룹, 법원 조정 수용 4조원대 배상 국제투자분쟁도 중단 JDC “새 외자 유치해 재개 방안 검토”

‘감염병 전문’ 국립의료원 첫발 뗐다

서울시·복지부, 국립의료원 이전 협약

“광진의 ‘촘촘 방역’ 지역 감염 한 명도 없었죠”

[Seoul 구청장과 톡~톡] 김선갑 광진구청장

2018년 자살률 9.5% 증가… 10대는 22.1%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만명당 26.6명… 80세 이상 69.8명
10~30세 정신, 31~60세 경제적 원인
자살, 자살률 자료사진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극단적 선택으로 인한 사망자(자살률)가 2018년 26.6명으로 전년 대비 2.3명(9.5%) 늘어났다.

1일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가 펴낸 ‘2020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 전체 자살자는 전년보다 1207명 증가한 1만 3670명이었다. 자살률이 가장 높았던 2011년과 비교해서는 자살자는 2236명(14.1%) 줄었고 자살률도 5.1명(16.1%) 감소했지만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자살률이 가장 높은 나라라는 오명은 그대로였다. OECD 회원국 평균 자살률은 11.5명인 데 비해 우리나라는 2016년 기준 24.6명으로 평균보다 두 배 이상 높다.

연령대별 자살률은 80세 이상이 69.8명으로 가장 높았다. 10대는 5.8명으로 가장 낮았지만 전년 대비 22.1%나 증가했다. 2017년과 비교해 80세 이상의 자살률은 0.4% 포인트 감소했지만 나머지 모든 연령층에서는 2017년보다 늘었다. 자살 동기는 연령대마다 달랐다. 10~30세는 정신적 어려움으로 자살을 택하는 사례가 많았다. 31~60세는 경제적 어려움, 61세 이상은 육체적 어려움이 주된 이유였다.

성별로는 남성의 자살률이 38.5명으로 여성(14.8명)보다 2.6배 높았다. 전체 자살 사망자 가운데 남성은 72.1%를 차지했고, 자살률은 남성이 여성보다 2.6배 높았다. 월별로는 매년 3~5월에 증가했고 겨울철인 11~2월에 줄었다. 지역별 자살자 수는 경기(3111명), 서울(2172명), 경남(971명) 순이었다. 최근 5년간 무학, 초등학교 및 중학교 졸업 자살자 수는 감소 추세였지만, 대학교 이상 졸업 자살자 수는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6-0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중구청장의 꼼꼼 구정 비결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불광천을 수시로 누비는 이유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청년 살기 좋은 프로젝트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