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미용실, 지자체 신고만 하면 바로 영업

정부 ‘행정기본법’ 7일 국무회의 의결

대기업 절반 ‘근로시간 단축제’ 도입

고용부, 올 법 적용 대상 2978곳 조사

가습기 살균제 피해 인정범위 확대

환경부, 관련 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군위군 고로면→‘삼국유사면’으로 명칭 변경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위군청사 전경

경북 군위군은 ‘고로면’ 명칭을 ‘삼국유사면’으로 바꾸는 방안을 본격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고로면에 고려 시대 승려 일연(1206~1289)이 삼국유사를 저술하고 입적한 절인 인각사가 있다는 점을 반영한 것이다.

군위군은 지난해 10월 주민신청서를 접수하고 최근 고로면 주민단체를 상대로 의견을 조사했다.

주민단체 회원 88명이 참여한 설문에서 92%가 삼국유사면으로 이름을 바꾸는 데 동의했다.

군위군은 주민설명회를 연 뒤 오는 15∼30일 고로면 모든 주민을 상대로 찬·반 의견을 조사해 명칭 변경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임병태 군위군 총무과장은 “주민 의견 조사 후 관련 조례 개정, 각종 공부 정리와 시설물 교체, 조례 공포를 거치면 내년부터 새 명칭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2007년 강원 평창군 도암면이 대관령면으로 바뀐 것을 시작으로 영월군 하동면이 김삿갓면, 영월군 서면은 한반도면으로 지명 개칭이 줄을 이었다. 최근 경북지역 지자체도 이 흐름에 합류했다. 2015년 고령군 고령읍이 대가야읍으로, 울진군 서면이 금강송면·원남면이 매화면으로, 청송군 부동면이 주왕산면으로 각각 현판을 바꿔 달았다.

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