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미용실, 지자체 신고만 하면 바로 영업

정부 ‘행정기본법’ 7일 국무회의 의결

대기업 절반 ‘근로시간 단축제’ 도입

고용부, 올 법 적용 대상 2978곳 조사

가습기 살균제 피해 인정범위 확대

환경부, 관련 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광주는 AI, 울산은 수소… 새 경제자유구역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 2024년까지 AI 집적단지 조성
울산, 수소산업 기반 ‘그린 뉴딜’ 목표
시흥, 자율車·드론 등 무인이동체 주력


광주(인공지능)와 울산(수소), 시흥(드론) 등 3개 지역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광주·울산·시흥 추가지정안을 심의 확정했다고 밝혔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해외 투자자본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한 세제 감면과 규제 완화 혜택이 주어진다.

인공지능(AI) 중심 도시로 지정된 광주는 정부의 ‘인공지능 국가전략’에 따라 2024년까지 광주 AI 집적단지를 조성한다. 지역 주력산업과 AI를 융합하는 환경을 조성해 글로벌 신산업 거점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수소 선도 도시’ 울산은 전주기 수소산업을 기반으로 생산·저장, 운송·활용 등 관련 신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수소산업거점지구와 현대모비스를 중심으로 한 오토 밸리, 기술개발(R&D) 비즈니스 밸리 등에 투자를 유치해 일자리 창출뿐 아니라 환경오염 감소, 그린 뉴딜까지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경기 시흥(배곧지구)은 자율자동차, 무인선박, 드론 등 육해공 무인이동체 거점도시로 지정됐다. 미래모빌리티 센터,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 연구센터에 이어 지능형 무인이동체 연구소를 오는 10월 완공하고, 교육·의료복합용지에 혁신기업을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기존의 경제자유구역들이 외국인 투자 유치에 난항을 겪고 있어 이번 추가 지정이 얼마나 큰 시너지 효과를 낳을지는 불투명하다. 산업부는 성과가 부진한 광양민권 율촌3산단의 경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해제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올 하반기에 ‘경제자유구역 2030 비전과 전략’을 수립하고, ‘경제자유구역법’ 개정안을 마련하는 등 정책·제도적 기반을 새롭게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0-06-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