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9430원 vs 8500원 수정 제안

최저임금위 6차 회의 양측 이견 못 좁혀

1000인 이상 기업 비정규직이 40.1%

파견·용역 고용 노동자 비율은 21.1%

횡성 한우?… 소형 전기차의 ‘엔진’입니다

횡성군,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승부수’

이태원 방역 클라쓰 시즌2… 관광특구 쓱싹~ 쓱싹~ 어서 와요 청정지대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지난 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관광특구에서 성장현(가운데) 용산구청장이 미화원과 함께 인도를 청소솔로 문지르며 물청소하고 있다.
용산구 제공

서울 한낮 최고기온이 28도, 체감온도는 30.5도까지 오른 지난 3일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이태원에서 바닥을 청소 솔로 문지르고 있었다. 뙤약볕이 내리쬐자 구슬땀이 연신 흘렀다. 바닥에 붙은 껌이 잘 떨어지지 않자 성 구청장은 락스를 붓고 또다시 한참을 문질렀다. 2.8t짜리 물청소차량이 강한 수압으로 바닥을 물로 쓸어내고 성 구청장과 직원 7명이 동시에 인도 바닥을 문지르자 검은 땟국물이 차도로 흘러 내려갔다.

용산구는 이달부터 10월까지 5개월간 한 달에 4차례씩 이태원 관광특구 내 보도를 물청소한다. 청소업체와 용산구 시설관리공단이 함께 한다. 단순히 보도에 물만 뿌리는 게 아니라 락스와 청소솔을 활용해 문지르며 바닥의 묵은 때를 제거한다.

성 구청장은 “직접 나와서 물청소를 하니 미화원의 고생을 알 것 같다”며 “깨끗한 이태원을 만들기 위해 방역뿐만 아니라 청소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용산구는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부터 이태원역을 지나 용산소방서 이태원 119안전센터까지 약 1㎞ 거리를 물청소했다. 이태원로의 남쪽과 북쪽 인도를 모두 닦는 데 한 시간 넘게 걸렸다. 이태원에서 잡화점을 운영하는 한 상인은 “날도 더운데 물 뿌리는 것을 보니 시원해지는 기분”이라며 물청소하는 모습을 한참 쳐다봤다. 이어 “코로나19가 하루빨리 끝나 사람들이 이태원을 많이 찾아주면 좋겠다”며 “벌써 오후 3시가 다 돼 가는데 오늘 개시도 못했다”고 토로했다.

지난달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이태원 클럽과 주점을 다녀가면서 이태원 상권 유동인구가 크게 줄었다. 용산구는 청소와 별도로 방역도 하고 있다. 지난달 20일 용산구가 ‘이태원 방역의 날´을 실시한 데 이어 이태원관광특구연합회에서 자체 방역을 매주 실시한다. 연합회 소속 상인 100여명이 상가 출입문 손잡이, 다중이용시설물을 세척하고 ‘클린이태원’ 스티커를 가게 앞유리에 붙였다. 4일과 11일에도 계속 소독을 실시한다.

용산구는 이태원관광특구와 경리단길 일대에 365청결기동대를 운영한다. 시민이나 관광객이 많이 찾는 주말에도 나와 세계음식거리, 베트남퀴논거리 일대를 청소하고 쓰레기를 점검한다. 이태원관광특구에 있는 낡은 휴지통 26개도 새로 교체하기로 했다.

성 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침체된 지역 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해 청소, 방역 모두 신경 쓰고 있다”며 “다시 찾고 싶은 이태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6-0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소년 특구’ 구로 만든다

이성 구청장, 청소년 친화도시 역점

2년간 외부재원 6052억원 유치

민선 7기 관악 빛나는 적극 행정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2호 개소

이정훈 강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