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강원도 토마토 사기 피터지네…감자 이어 41초만 매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일 오전 10시 강원도 토마토 온라인 특판 매진

강원도 토마토 판매를 알리는 강원도청 SNS 캡처

강원도청이 감자, 아스파라거스에 이어 토마토도 41초 만에 매진시키며 ‘완판’ 행렬을 이어갔다.

강원도는 8일 오전 10시 춘천산 찰토마토 1차 온라인 특판을 통해 4㎏ 한 상자를 7000원에 판매했다. 첫날 준비한 물량 6t이 41초 만에 매진돼 감자,아스파라거스에 이어 인기몰이에 나섰다.

특판이 진행되는 ‘강원진품센터’ 홈페이지는 오전 10시가 다가오자 접속자가 폭주했고, 오전 10시 1분이 되기도 전에 품절됐다. 판매 서버를 연지 41초 만에 이날 계획한 물량 1500상자가 모두 팔려나갔다.

강원도는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매주 월·수요일, 모두 8차례에 걸쳐 찰토마토 온라인 특판을 진행한다.

판매 목표는 4㎏들이 1만 상자로 총 40t 물량이다.이는 모두 춘천지역 농가에서 재배한 찰토마토다.

도는 4㎏ 판매로 거두는 수익 7000원을 모두 농가에 전달하고, 택배 운송비와 포장비용 3000원을 별도 지원한다.

앞서 감자 2000여t에 이어 아스파라거스 20t을 완판한 강원도는 여세를 몰아 토마토 40t 판매에 나섰다.

특히 강원도는 아이돌 콘서트 티켓이 순식간에 매진되면서 티케팅에 피가 터진다는 뜻의 ‘피케팅’이란 말이 나온 데 착안해 토마토 사는 데 피가 터진다는 뜻으로 ‘토케팅’이란 신조어를 퍼뜨리고 있다.

강원도청 페이스북 페이지에 ‘#토마토살깡’ 댓글을 단 이용자 중 추첨을 통해 토마토 총 60상자를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