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새 광화문광장 내년 8월 완공 로드맵… 박원순 대선 세몰이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가 인사이드] ‘2018년안’에 정부·시민단체 등 거센 반발

朴시장 “시기 연연 안 해… 착공 무기 연기”
각계 의견 듣고 올해 2월에 수정안 내놔
5월 간부들에 “흔들림 없이 조속 추진을”
市 새달까지 교통평가·규제심의 끝내기로

서울시가 정부와 시민단체, 주민 반발로 무기한 연기했던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을 오는 8월 공사 발주를 시작으로 내년 8월 완공하는 로드맵을 마련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식 대선 출마 전에 광장 재조성을 끝내 ‘대선 세몰이’에 활용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22일 서울시 도시재생실의 ‘새로운 광화문광장 현안 사항 보고’에 따르면 광장 동측(교보빌딩·KT빌딩 쪽) 도로는 8월 초 공사 발주, 9월 착공, 12월 완공 예정이다. 광장 서측(세종문화회관 쪽)은 12월까지 문화재 발굴 조사를 마무리한다. 7~9월은 보도구간, 9~12월은 도로구간을 발굴 조사한다. 오는 12월부터 내년 8월까지 9개월간 광장 재조성을 한다. 1단계로 12월부터 내년 4월까지 광장 남측인 세종대로 사거리~세종문화회관 약 300m 구간을, 2단계로 내년 4월부터 8월까지 광장 북측인 세종문화회관~정부서울청사 약 150m 구간을 재조성한다. 시는 로드맵대로 추진하기 위해 다음달 말까지 교통영향평가와 교통규제심의를 모두 마칠 계획이다.

●역사광장 백지화… 예산 1229억→700억으로

서울시는 2018년 4월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세종대로 왕복 10차로를 6차로로 줄여 광장 면적을 현재보다 3.7배로 넓히고, ‘역사광장’과 ‘시민광장’을 만드는 게 주요 내용이다.

하지만 정부, 시민단체, 인근 주민들이 소통 부족, 교통대란 등을 지적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박 시장은 지난해 9월 “사업 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사업 착공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후 시민 속으로 들어가 각계각층의 의견을 들었다. 의견 청취를 토대로 지난 2월 수정안을 내놨다. 사직·율곡로를 없애고 역사광장을 조성하려던 당초 계획을 백지화했다. 사업이 축소돼 예산도 당초 1229억원(역사광장 742억원·시민광장 487억원)에서 약 700억원으로 대폭 줄었다.

●대선 출마하려면 내년 12월 9일 전 사퇴해야

시 안팎에선 그간 박 시장의 대선 지지율에 영향을 미칠 3대 요소로 제로페이 흥행 여부와 미세먼지 대책 효과 유무, 새 광화문광장 조성이 꼽혀 왔다.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제로(0)를 내세운 제로페이는 전국적인 관심을 끌며 카드사 수수료 인하를 견인했다. 전국 최초로 도입한 ‘미세먼지 시즌제(계절 관리제)’도 지난해 12월~올 3월 초미세먼지(PM 2.5) 평균 농도를 전년 동기보다 20% 낮추는 데 기여했다.

남은 건 광화문광장 재조성뿐이다. 박 시장의 완공 의지는 어느 때보다 강하다. 박 시장은 지난달 말 간부들에게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을 어떠한 흔들림도 없이 계획에 따라 행정 역량을 집중해 조속히 추진해 달라”고 지시했다.

박 시장이 2022년 3월 9일 치러질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선 내년 12월 9일 전까지 물러나야 한다. 공직선거법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장이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선 선거일 90일 전에 사퇴해야 하기 때문이다.

광화문광장 재조성은 박 시장에게 약(藥)이 될 수도, 독(毒)이 될 수도 있다. 완공 뒤 시민 눈높이를 충족한다면 공사 기간 초래된 교통 불편은 일소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청계천’ 같은 효과가 대선 국면에 재현되겠지만, 기대 이하라면 박 시장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6-2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