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철도 유휴부지 활용 사업자 공모…전국 31곳 105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면 접촉 최소화위해 정보 및 접수 온라인으로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은 26일 국유재산 활용도를 높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철도 유휴부지 활용 사업자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전국 31개소 105필지의 철도 유휴부지 활용 사업자를 공모한다. 철도공단 사옥.

사업자를 공모하는 철도 부지는 전국 31곳, 105필지(3만 6308㎡)로 경인선·경의선·경부선 등 도심지와 역사에 인접한 상가건물, 고가하부 공간 등이다.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해 임대 수요자의 관심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도공단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공모하고, 현장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사업자를 위해 홈페이지(www.kr.or.kr)에 임대부지 위치도와 현장 사진, 입찰예정가 등 상세한 정보를 제공키로 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철도 부지 활용 확대로 신규 수익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