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평생학습은 어른 취미·오락? 서대문 “VR·코딩 배워봐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평생학습관·융복합교육센터 개관식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문을 연 서대문구평생학습관·융복합인재교육센터에서 문석진(오른쪽) 서대문구청장이 학생들과 함께 공간을 살펴보고 있다.
서대문구 제공

“갓 태어난 아기부터 노인까지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고, 언제 어디서나 지속적으로 배움의 즐거움을 느끼는 게 진정한 평생학습입니다.”

지난 26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문을 연 서대문구평생학습관·융복합인재교육센터에서 만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평생학습에 대한 기존 틀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다수 평생학습관이 성인문해교육, 취미·오락에 집중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하지만 서대문구는 유네스코에서 인정한 평생학습의 대표 도시답게 새로운 시도에 도전한다. 문 구청장은 “서대문구는 평생학습 분야에서 최근 10년간 다양한 사업을 발굴, 운영하면서 눈에 띄게 성장했다”며 “개관한 평생학습관에서는 시대 전환에 발맞추고 주민의 미래 역량 강화를 위해 4차 산업혁명 관련의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서대문구는 지난해 전 세계 52개국 224개 글로벌 학습도시 네트워크 회원도시 중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도시에 주는 ‘유네스코 학습도시상’을 받았다.

이날 개관식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다수가 모이는 것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많은 사람이 함께 모여 평생학습관의 개관을 축하할 수는 없었지만, 서대문TV 유튜브 채널로 생생한 현장의 모습이 중계됐다.

센터는 4차 산업전문교육기관답게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체험실, 3차원(3D)메이킹실, 디지털미디어실 등 전용 강의실과 드론 자율주행 교육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코딩, 로봇, 드론, 웹툰, 영상 크리에이터, 인공지능,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가상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관련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교육 주제별로 10~12명의 학생이 참여해 개개인의 창의성과 문제 해결 능력이 최대로 발현될 수 있도록 교육장 시설 및 교육 커리큘럼을 기획했다.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센터는 지역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까지 자유학년제 및 진로체험, 창의재량 수업을 위한 학교연계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유치원생,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 대상의 ‘4차 산업혁명 가족 캠프’와 성인을 위한 교육 과정도 분기별로 운영할 계획이다.

문 구청장은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주민이 융·복합 기반의 미래 역량을 함양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평생학습 인프라 확충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6-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