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취업자 2개월 연속 30만명대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 여파 5월 종사자 31만 1000명 뚝

‘300인 이상 사업장’은 1만 3000명 증가
300인 미만 업체 32만 3000명 줄어들어

사업체 종사자 수 추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으로 국내 사업체 종사자 수가 2개월 연속 30만명 이상 감소했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5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 국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830만 9000명으로, 2019년 5월(1862만명)보다 31만 1000명(-1.7%)이 줄었다. 지난 4월에도 전년 같은 달보다 36만 5000명 줄었는데, 두 달 연속 30만명대 감소가 이어진 것이다. 사업체 종사자는 코로나19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올해 3월(-22만 5000명)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특히 300인 미만 중소 사업장이 받은 고용 충격이 더 컸다. 300인 이상 사업장 종사자는 292만 4000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만 3000명(+0.4%) 늘었다. 종사자 증가율이 지난 4월 0.5%, 5월 0.4%로 계속 둔화하고는 있지만, 최소한 마이너스는 면한 셈이다. 반면 300인 미만 사업장 종사자는 1538만 5000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32만 3000명(-2.1%) 감소했다.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고용 충격 여파가 확산하고 있는 것이다.

업종별로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숙박·음식점의 종사자가 1년 전보다 15만 5000명(-12.1%) 감소했고, 학원을 포함한 교육서비스업은 6만 9000명(-4.2%) 줄었다. 제조업 종사자는 366만 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6만 9000명(-1.8%) 감소했다. 3월(-1만 1000명)과 4월(-5만 6000명)보다 감소폭이 더 커졌다. 한편 상용직 평균 임금은 351만 7000원으로 1만 3000원(0.4%) 증가하는 데 그쳤고 임시·일용직 평균 임금은 168만 1000원으로 16만 6000원(11.0%) 늘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6-3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