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은 남의 집 잔치”

성남 금호행복시장·광명 전통시장 르포

서울의 진짜 관문은 우리 금천이 될 겁니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유성훈 금천구청장

“2호선 지하화 원년… 미래도시 도약 원년”

[현장 행정] 임기 반환점 돈 김선갑 광진구청장

정총리, 목요대화에 여권 ‘잠룡’ 이재명·김경수 초청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세균 국무총리
2020.6.26/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목요대화’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초청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권의 잠재적 대권주자인 정 총리가 정치적 경쟁자들을 불러 모은 것이다.

30일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오는 2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리는 10차 목요대화에 이 도지사와 김 도지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호기 연세대 교수를 초청했다. 목요대화는 정 총리가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하고자 만든 대화체로 매주 목요일에 열린다.

이번 모임은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코로나19 현장 방역경험 등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것이 총리실 측의 설명이다. 강 장관은 K방역에 대해, 김 교수는 포스트코로나 이후 사회 변화 등에 대한 의견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박원순 서울시장도 초청했지만 일정이 맞지 않아 참석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까지 참석했다면 여권 잠룡 4명이 한 자리에 모이는 자리로 정치권의 화제가 됐을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목요대화 시작 초반(1∼6차)에는 코로나19 관련 전문가 간담회로 진행하다 이후 청년 취업과 주거, 중장년층 복지 등 참석 대상과 주제를 국정 전반으로 확대했다. 특히 노사정 대표자회의도 목요대화 틀로 끌어들여 지난 18일에는 8차 목요대화를 겸해 노사정 대표자회의 2차 본회의를 주재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고교생과 도시문제 해법 찾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관악, 생활현장 ‘집중 방역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더위 물렀거라~

구로 어르신 ‘쿨스카프’ 900개 지원

“30년 만의 폭우도 대비하라”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