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갈등의 ‘끝장’ 국회서 일해보고 싶어” 보좌관으로 전직한 공정위 에이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시 48회 출신 조재순 공정위 서기관
과장 진급 앞두고 강훈식 의원실 합류
처우 떨어져도 하고 싶은 일 선택 눈길

조재순 국회 보좌관

정부부처 중 ‘잘나가는’ 공정거래위원회의 행정고시 출신 간부가 국회 보좌관으로 전직해 화제가 되고 있다. 공정위 공무원이 민간기업이나 로펌으로 옮기는 사례는 많지만, 상대적으로 보수도 적고 고용 안정성도 떨어지는 국회 보좌관으로 이동하는 경우는 흔치 않기 때문이다.

1일 공정위와 국회에 따르면 공정위 경쟁정책국 경쟁정책과에서 근무하던 조재순(41) 서기관은 지난달 30일자로 공정위를 그만두고 이날부터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보좌관으로 합류했다. 행시 48회 출신인 조 서기관은 기업집단과, 소비자정책과 등을 거쳐 올해 1월 공정위 경쟁정책과 총괄서기관이 됐다. 경쟁정책과는 공정위의 기본정책을 수립하고 주요 업무계획 관련 지침을 조정하는 핵심 부서다. 조 서기관은 사무관이었던 2010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출자총액제한제 및 지주회사 관련 규제 완화에 기여한 공로로 규제개혁 우수 공무원상을 받기도 했다.

한 달 전쯤 옮기고 싶다는 뜻을 밝힌 조 서기관은 주변 동료들의 만류에도 국회로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일도 잘하고, 총괄서기관이다 보니 후배들도 잘 따랐다”면서 “곧 과장 진급을 앞둔 ‘에이스’였기 때문에 동료와 선후배들의 아쉬움이 컸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공정위에서 국회 관련 업무를 맡아 보면서 정치권에 관심을 갖게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서기관은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공무원 생활을 하면서 정책을 만들고 사람들의 동의를 얻어 집행이 가능하게 하는 일련의 과정에서 국회는 그 끝이자 완성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우리 사회의 갈등이 충돌하고 조정되는 ‘끝장’에서 일해 보고 싶다는 생각에 도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공정위를 담당하는 정무위원회가 아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속해 있는 강훈식 의원실을 택한 이유에 대해선 “유명하거나 이미 완성형인 정치인보다는 미래가 기대돼 그 미래를 함께할 수 있는 의원을 보좌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0-07-0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