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 일장기에 덧칠 ‘진관사 태극기’ 휘날리다

일제탄압 향한 강력한 저항의식 표현 광복절 기념해 주요 간선도로에 게양

한국국학진흥원 전시체험관 7일 개장…세계기록유산 관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국학진흥원 세계기록유산 전시체험관. 한국국학진흥원 제공

한국국학진흥원은 오는 7일 세계기록유산을 관람할 수 있는 전시체험관 문을 연다고 5일 밝혔다.

세계기록유산 전시체험관은 국학진흥원에서 소장한 세계기록유산을 보관·전시하기 위해 문화재청과 경북도, 안동시 재원으로 지난해 12월 완공했다.

유교책판과 국채보상운동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한 국학진흥원은 많은 기록유산을 보유하고 있으나 이를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그동안 수장시설을 비공개 운영해 왔다.

이에 기록유산 보관을 위한 공간을 확보하고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체험관을 구축했다.

전시체험관 지하 1층에 현판 전문 수장고, 1층에 유교책판을 전시하는 개방형 수장고가 들어섰다.

2층에 현판을 관람할 수 있는 개방형 수장고와 진흥원 보유 세계기록유산을 전시하는 공간이 마련됐다.

국학진흥원 관계자는 “전시체험관 조성으로 국민들이 편리하게 세계기록유산 실물을 대면하게 됐다”며 “향후 증강·가상현실 체험관을 구축하면 세계기록유산 가치와 의미를 공유하는 장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체험관 개관 행사는 7일 오전 10시 국학진흥원 대강당과 앞뜰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한국국학진흥원은 2015년 ‘한국의 유교책판’, 2017년 ‘국채보상운동기록물’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2016년 ‘한국의 편액’, 2018년엔 ‘만인의 청원, 만인소’를 아시아태평양지역 기록유산에 각각 등재시켰다.

한국국학진흥원은 국내에서 세계기록유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기관으로 우리나라 기록유산의 가치를 한층 높여 주었으며 명실공이 기록유산의 보고라 할 수 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4·19 정신 품은 강북… 내년 ‘역사문화관광도시’로 다시

[Seoul 구청장과 톡~톡] <끝> 박겸수 강북구청장

역사·문화·관광자원 특화

골목色 입히는 도시재생

학교 화장실에 금천구청장님이 웬일이시죠?

적외선 탐지기 동원해 불법 촬영 조사 콘센트·환풍구 꼼꼼 확인… 카메라 없어

區인증 어린이집·맘스하트카페… 보육 하면 동작

보육청 사업에 힘쏟는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