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256곳 구축… 372만명 상담·검진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3년 성과

골목길 방역은 전달체계가 중요한데… 질병청 돼도 ‘수족

[관가 인사이드] 질병청, 행안부·보건소와 협업 필요 감염병 관리 매뉴얼 아직 준비 안돼 현장 수족 역할 누가 할지 고민해야 ‘전문가 집단’ 질병청 행정력 떨어져 국회 관련 업무 처리도 쉽지 않을 듯

1시간에 파도 1000번 ‘출렁’… 시흥서 사계절 내내 서핑

세계 최대규모 경기 시흥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 새달 7일 개장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시의회 민생실천위원회에 감사패 전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서울특별시 아동주거빈곤 해소 지원 조례’를 제정해 아동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제도적 기반을 만든 공로로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민생실천위원회(위원장 봉양순, 이하 민생위)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1948년 미국기독교아동복리회(CCF)를 모체로 지난 72년간 아동복지사업, 애드보커시, 모금사업 등을 진행해왔고, 현재 연간 약 100만 명의 아동에게 직·간접 도움을 주고 있는 아동옹호대표기관이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제안으로 민생위가 함께 만든 ‘서울특별시 아동주거빈곤 해소 지원 조례’는 지난달 30일, 서울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해 아동을 주거정책의 대상으로 하고, 보호종료 아동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의 주거를 지원하는 근거를 담은 전국 최초로 만든 서울시만의 조례이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민생위 봉양순 위원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며 “민생위의 아동 주거권 보장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린다. 서울시의 모든 아이들이 더 나은 주거환경에서 생활하는 그 날까지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달라”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봉양순 위원장은 “직접 현장에서 살펴본 주거빈곤 아이들의 실상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열악했다”며 “서울시 주거 정책 대상에서 오랫동안 아이들이 소외됐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귀에서 바퀴벌레가 나오고 곰팡이가 묻어있는 손으로 음식을 집어먹는 아이들이 있는 집을 놔두고 주거복지를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서울시에서 아동 주거빈곤이 퇴출되는 그 날을 민생위가 견인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구민 높은 눈높이에 딱… 공공복지시설 행정 수준 업

[현장 행정] 정순균 강남구청장 복지시설 변화 앞장

양천, 지역경제 우리가 살린 데이~

코로나 극복 착한결제·소비 2차 캠페인 단골가게 10만원 이상 쓰면 마스크 지급 구청 외식데이·가을 꽃드림데이 등 다채

동대문 3차 희망일자리 550명 뽑는다

24일까지 신청… 2개월 동안 최저시급 실직자·대학 휴학생 우선 선발하기로

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