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256곳 구축… 372만명 상담·검진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3년 성과

골목길 방역은 전달체계가 중요한데… 질병청 돼도 ‘수족

[관가 인사이드] 질병청, 행안부·보건소와 협업 필요 감염병 관리 매뉴얼 아직 준비 안돼 현장 수족 역할 누가 할지 고민해야 ‘전문가 집단’ 질병청 행정력 떨어져 국회 관련 업무 처리도 쉽지 않을 듯

1시간에 파도 1000번 ‘출렁’… 시흥서 사계절 내내 서핑

세계 최대규모 경기 시흥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 새달 7일 개장

10일부터 문여는 동해안 해수욕장, ‘피서객 환영’, ‘코로나19 걱정’ 엇갈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속초헤수욕장이 벌써부터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동해안 경제 살리는 피서객을 환영합니다”, “코로나19가 확산될까 우려됩니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81곳이 10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에 들어갔지만 주민들의 환영과 우려가 엇갈리고 있다. 상인들은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경제가 피서객들 맞이로 다시 살아날 것으로 기대하며 환영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피서객들이 몰리면서 자칫 코로나19가 청정 동해안까지 크게 확산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10일 해수욕장 60곳이 이날 개장한데 이어 17일까지 81개 해수욕장이 코로나19 방역과 철저한 예방대책을 마련하면서 순차적으로 피서객을 맞이한다고 밝혔다. 지역별 해수욕장 운영 기간은 38일에서 53일간이고, 속초해수욕장은 야간에도 운영 된다. 동해안 해수욕장은 지난해 92개에서 81개로 줄었다. 코로나19 여파로 마을 단위 해수욕장 등 소규모 해수욕장이 운영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자치단체마다 코로나19 방역에 중점을 두고 해수욕장 운영에 들어갔다. 개장식은 물론 피서철 각 해수욕장에서 진행하던 크고 작은 축제들도 대부분 취소됐다. 바닷가 파라솔 설치를 예년 수준의 절반으로 줄이는 등 방역 활동에도 힘을 쏟고 있다.

강릉시는 경포해수욕장을 비롯한 관내 16개 해수욕장에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편의시설이나 공공장소 등 해수욕장 전 구역을 전문 용역업체와 자율방재단이 나서 하루 3회 이상 소독한다. 전자출입명부 등을 사용해 해수욕장 입장객 관리를 한다. 체온 37.5도 이상인 피서객은 해수욕장 입장을 제한한다.

삼척시는 삼척·맹방 등 주요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에 대해 발열 체크와 손목밴드 착용을 의무화한다. 화장실, 샤워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하루 4차례씩 소독에 나선다. 속초해수욕장에는 게이트형 소독기가 설치되고, 동해시도 클린강원 패스포트를 이용한 출입자 관리와 대여 용품 소독도 펼친다.
속초해수욕장에 설치된 게이트형 소독기. 속초시 제공

이같은 코로나19 대비에도 일부 주민들을 불안하다. 하루 수만명씩 몰리는 피서객으로 자칫 해수욕장이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세의 새로운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주민들은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지정 출입구로 몰릴 경우 오히려 감염 확산을 부추기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고, 2m 이상 거리두기를 적용한다해도 출입구 혼잡은 불보듯 뻔하다”며 걱정이다.

무더운 날씨에 마스크 착용 여부를 계도하는 것도 걱정이다. 코로나19 확진자의 추적을 쉽게 만들기 위한 클린강원 패스포트(전자출입명부·QR코드)의 경우 강원도내에 4500여개 업소가 등록돼 있지만, 여전히 모든 음식점이나 유흥주점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강원도 환동해본부 관계자는 “해수욕장 내 생활 속 거리두기와 대형해수욕장 야간 취식 금지 등 해양수산부의 방역 지침을 적극 준수할 방침”이라며 “올해는 코로나19 관련 방역 인원을 대거 확충해 유연하게 대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속초· 강릉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구민 높은 눈높이에 딱… 공공복지시설 행정 수준 업

[현장 행정] 정순균 강남구청장 복지시설 변화 앞장

양천, 지역경제 우리가 살린 데이~

코로나 극복 착한결제·소비 2차 캠페인 단골가게 10만원 이상 쓰면 마스크 지급 구청 외식데이·가을 꽃드림데이 등 다채

동대문 3차 희망일자리 550명 뽑는다

24일까지 신청… 2개월 동안 최저시급 실직자·대학 휴학생 우선 선발하기로

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