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스마트 행복도시’ 안양, 현수막 게시대도 스마트하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의 미관 한층 산뜻하게 변모…안전도 고려


안양시 행정용 현수막게시대가 반자동형으로 산뜻하게 바뀌었다. 안양시 제공

경기 안양 지역 내 모든 행정용 현수막게시대가 반자동형으로 바뀌어 도시 미관이 한층 산뜻하게 변모한다. 안양시는 지역 내 32곳 행정용 현수막게시대를 이달 초 반자동형으로 교체·신설했다고 15일 밝혔다.

2018년 31곳 교체에 이어 이번에 추가로 이뤄짐으로써 안양 지역 모든 행정게시대는 반자동형으로 변모했다. 만안구청앞, 안양3동과 호계3동 행정복지센터 앞 등 3개소는 신설했다. 기존의 게시대는 끈이나 철사로 묶어 매다는 방식이어서 겹쳐달기와 처짐이 발생해 미관을 해쳤다, 뿐만 아니라 사다리를 이용해야 해 불편하고 안전사고의 위험도 있었다.

3, 4, 6단 3종 반자동형 게시대는 이와 같은 문제점을 개선, 현수막 게첩이 용이할 뿐 아니라 현수막의 높낮이를 쉽게 조정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안양 지역 현수막 게시대는 모두 132곳, 이중 구와 동에서 관리하는 행정용 게시대 63곳을 제외한 69곳은 상업용으로 옥외광고물협회가 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행정용 현수막게시대가 늘 깔끔한 모습을 보여야 바라보는 시민들도 믿음이 갈 것”이라며, “상업용게시대도 반자동형으로 교체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