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감사원, 코로나 확진자 나왔는데 ‘쉬쉬’… 매뉴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공무원 연령 낮을수록 자부심·봉사인식 낮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황희 장관 거침없는 현장 행보… 튀는 발언 나올까 우려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민 누구나 교통비 30% 할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부터 확대… 지하철·버스요금 10%↓
걷거나 자전거 타는 만큼 비용 20% 혜택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아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를 17일부터 서울시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17일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 대상지가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된다고 16일 밝혔다. 그동안 종로구와 중구, 구로구, 서초구, 강남구 등 5개 구민만 이 혜택을 누릴 수 있었다.

서울시 전 지역이 참여함에 따라 광역알뜰교통카드는 앞으로 수도권(서울·인천·경기) 전체는 물론 부산과 대구, 인천 등 6대 광역시와 전국 128개 시·군·구에서 사용할 수 있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민간 카드사와 협업해 정기권으로 10% 할인을 받고, 걷거나 자전거를 타는 만큼 마일리지를 쌓아 최대 20%의 추가 할인을 통해 교통비를 절감한다.

스마트폰 앱을 켠 뒤 걷거나 자전거를 타면 거리가 계산돼 마일리지가 적립되고, 감면 혜택은 다음달 신용카드에서 할인받는 식이다. 대중교통 이용에 특화한 알뜰카드는 20·30대 젊은층에 인기가 높다.

사용 방법은 일반적으로 쓰는 신용·체크카드와 동일하다. 희망자는 광역알뜰교통카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카드를 받은 뒤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뒤 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07-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능형 교통시스템’ 구축… 어린이 안전 지키는 강남

초등교 인근 LED 바닥형 신호등 설치 정순균 구청장 “운전자 보호도 노력”

“3040 꽃피면 동대문에 봄이 옵니다”

구도심 부활 앞장선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경제 주소비층 청장년층 중심 정책 활동 올 입학준비금 2억 7000만원 신규 편성 재래시장 현대화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

“관악구립도서관 10곳 휴관일 월요일로 통합합니다”

새달부터 비대면 독서 활동 등 지원 박준희 구청장 “문화거점 역할할 것”

‘교통안전 성동’… 스마트횡단보도 24곳 추가 설치

‘스마트포용도시’ 성과 낸 정원오 구청장 보행자 교통사고 서울 자치구 중 ‘최저’ 어린이 안전통학로 리빙랩사업 마무리 금호동 30년 숙원 장터길도 연내 확정 ‘교육 성동’ 걸맞게 교육여건 대폭 개선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