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환경부,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곳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환경부는 2022년까지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곳을 선정해 육성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는 40개사를 우선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에는 향후 3년간 최대 3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세계 녹색산업 시장은 약 1조 2000억 달러 규모로, 반도체 시장의 3배다. 전 세계 실물경기 침체에도 매년 4% 내외로 성장하고 있다. 에이컴(미국), 베올리아(프랑스), 지멘스(독일) 등이 녹색 분야에서 수조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선정은 우리나라에도 이런 녹색산업을 이끌 선도 기업이 나올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환경부는 청정대기, 자원순환, 생물, 스마트 물, 수열에너지 등 녹색산업 5대 선도분야 중소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연구개발(R&D)지원 중심의 그린벤처 프로그램을 통해 녹색기술분야 혁신형 중소기업을 중점 지원한다. 이를 통해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 3차 추경으로 정부는 그린뉴딜 기업 육성에 407억원의 예산을 반영했다.

환경부는 “3년간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과정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7-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