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256곳 구축… 372만명 상담·검진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3년 성과

골목길 방역은 전달체계가 중요한데… 질병청 돼도 ‘수족

[관가 인사이드] 질병청, 행안부·보건소와 협업 필요 감염병 관리 매뉴얼 아직 준비 안돼 현장 수족 역할 누가 할지 고민해야 ‘전문가 집단’ 질병청 행정력 떨어져 국회 관련 업무 처리도 쉽지 않을 듯

1시간에 파도 1000번 ‘출렁’… 시흥서 사계절 내내 서핑

세계 최대규모 경기 시흥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 새달 7일 개장

환경부,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곳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환경부는 2022년까지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곳을 선정해 육성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는 40개사를 우선 선정한다. 선정된 기업에는 향후 3년간 최대 3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세계 녹색산업 시장은 약 1조 2000억 달러 규모로, 반도체 시장의 3배다. 전 세계 실물경기 침체에도 매년 4% 내외로 성장하고 있다. 에이컴(미국), 베올리아(프랑스), 지멘스(독일) 등이 녹색 분야에서 수조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그린뉴딜 유망기업 선정은 우리나라에도 이런 녹색산업을 이끌 선도 기업이 나올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환경부는 청정대기, 자원순환, 생물, 스마트 물, 수열에너지 등 녹색산업 5대 선도분야 중소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연구개발(R&D)지원 중심의 그린벤처 프로그램을 통해 녹색기술분야 혁신형 중소기업을 중점 지원한다. 이를 통해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 3차 추경으로 정부는 그린뉴딜 기업 육성에 407억원의 예산을 반영했다.

환경부는 “3년간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과정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7-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구민 높은 눈높이에 딱… 공공복지시설 행정 수준 업

[현장 행정] 정순균 강남구청장 복지시설 변화 앞장

양천, 지역경제 우리가 살린 데이~

코로나 극복 착한결제·소비 2차 캠페인 단골가게 10만원 이상 쓰면 마스크 지급 구청 외식데이·가을 꽃드림데이 등 다채

동대문 3차 희망일자리 550명 뽑는다

24일까지 신청… 2개월 동안 최저시급 실직자·대학 휴학생 우선 선발하기로

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