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저학력 여성, 아이 더 낳는다’는 것은 옛말… 더 악화된 저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사회硏 ‘계층별 출산율 격차’ 조사

‘여성의 학력이 높을수록 출산율이 낮다’는 통념이 깨지고 있다. 상대적으로 출산율이 높았던 저학력·비전문직 여성의 출산율도 빠르게 하락하면서 학력 간 격차가 무의미한 수준으로 좁혀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학력의 높고 낮음과 관계없이 안정적인 보금자리와 일터를 갖기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여성의 고학력화가 결혼이나 출산 행태를 좌우하는 변수로 더는 작용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신윤정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이 21일 발표한 ‘사회계층별 합계출산율의 격차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전반적으로는 고학력 혹은 전문직 여성의 출산율이 낮지만 좀더 세부적으로 분석해 보면 학력 수준이 낮거나 비전문직에 종사하는 여성의 출산율이 더 빨리 낮아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1997~2017년 기간 합계출산율은 모든 학력 집단에서 하락했으나 고졸 이하 여성의 출산율이 1.75명에서 1.08명으로, 대학 이상 여성 출산율(1.34명→1.07명)보다 더 급속히 하락해 2017년에는 두 집단의 출산율이 거의 유사해졌다.

신 연구위원은 1956~1960년생 여성 집단과 1971~1975년생 여성 집단의 학력 수준을 중졸 이하, 고등학교 졸업, 대학교 졸업(2년제 포함), 대학원 졸업 등 4개 집단으로 구분하고 통계청 인구동향조사를 활용해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을 조사했다.

그 결과 대학원을 졸업한 여성의 합계출산율은 1.59명(1956~1960년생)에서 1.35명(1971~1975년생)으로, 중졸 이하는 2.10명에서 1.63명으로 하락했다. 두 집단 사이의 격차가 0.51명에서 0.28명으로 좁혀졌다.

학력 수준을 고졸 이하와 대졸 이상 두 유형으로 구분했을 땐 대졸 이상은 1.77명에서 1.54명으로, 고졸 이하는 1.99명에서 1.71명으로 하락해 역시 격차가 0.22명에서 0.17명으로 줄었다.

신 연구위원은 “고학력에 안정적인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소득 수준이 더 높을 수 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최근 들어선 자녀 출산에 (경력 관리 등에 따른) 기회비용 효과보다 소득효과가 더 크게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비공식 부문에 종사하는 여성들이 안정적인 근로 환경에서 가정생활과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7-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