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중증장애인 ‘공직 응시요건 완화’ 효과 있었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경력직 총 39명 뽑아 ‘역대 최다’
전체 합격자 중 13% 새 응시요건 적용

“지금까지 누군가의 도움을 받고 살아 왔지만 이제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산9급 합격자)

“장애라는 편견을 극복하고 뜨거운 가슴을 가진 금융보험 전문가가 되고 싶습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9급 합격자)

올해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채용시험에서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이 선발됐다. 인사혁신처는 23일 ‘2020년 중증장애인 국가공무원 경력경쟁채용시험’ 최종 합격자 39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13년 이상 민간 기업에서 기업지원과 마케팅 업무를 담당했던 합격자부터 전직 장애인 특수학교 학생 상담사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일해 온 이들이 공직의 꿈을 이뤘다.

50명 모집에 324명이 응시해 평균 경쟁률 6.5대1을 기록한 가운데 서류전형과 면접시험을 통해 최종 39명을 선발했다.

중증장애인 경력채용은 상대적으로 취업 여건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의 공직 진출을 확대하고자 2008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올해까지 모두 323명이 임용됐다. 올해는 선발 인원이 최근 5년간 가장 많다. 2016년 25명, 2017년 22명, 2018·2019년 각각 25명이 선발됐다.

인사처 관계자는 “올해부터 8급 이하 중증장애인 공직 진입 문턱을 낮추려고 응시요건을 관련 분야 경력 3년 이상에서 2년 이상으로, 석사 이상에서 학사 이상으로 완화했다”며 “전체 합격자 39명 중 5명(13%)이 새로운 응시요건을 적용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각 부처에서 중증장애인이 일할 수 있는 직위를 많이 발굴해 50명을 모집할 수 있는 자리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최고령 합격자는 49세, 최연소 합격자는 25세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7-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