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제조업 ‘흔들’… 종사자 지난달 7만 7000명 역대 최대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용부 ‘6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코로나19 여파 車·반도체 중심 4개월째↓
전체 사업체 종사자 수는 감소폭 완화
채용 첫 증가세… 작년 보다 3.0% 증가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참여 신청 접수
복지부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복지 지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곤두박질치던 전체 사업체 종사자 수가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제조업 종사자 규모는 지난 3월 마이너스로 전환한 데 이어 4개월 연속 줄어 역대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6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 제조업 종사자는 365만 2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 7000명(2.1%) 줄었다. 3월(-1만 1000명)과 4월(-5만 6000명), 5월(-6만 9000명) 이어 감소폭이 커졌다. 특히 자동차, 반도체 등 관련 제조업에서 감소폭이 확대되고 있다.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제조업은 아직 저점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며 “자동차 등 수출 관련 업종이 많아 해외 감염 추세 등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체 사업체 종사자는 1836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1만 4000명(1.2%) 감소했다. 지난 3월부터 4개월째 줄고 있지만 4월(-36만 5000명)에 역대 최대 규모의 감소폭을 기록한 이후 5월(-31만 1000명)부터 감소세가 완화하는 양상이다. 다만 사업체 규모가 작을수록 코로나19의 영향을 여전히 많이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300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지난해 6월보다 2만명 증가한 반면 300인 미만 사업체 종사자는 같은 기간 23만 4000명 감소했다.

채용은 3월 이후 줄곧 줄다가 지난달 처음 증가세로 돌아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만 3000명(3.0%)이 늘었고 기타입직은 6만 3000명(149.5%) 증가했다. 기타입직의 상당수는 무급휴직을 마치고 복귀한 근로자들이다. 권 실장은 “제조업에 위험요인이 있긴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종사자 수 감소폭이 축소되고 채용이 증가로 전환되는 등 호전 조짐도 조심스럽게 보이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고용부는 이날부터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과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 참여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청년(15~34세)을 신규 채용하려는 중소·중견기업이 참여할 수 있고, 지원 대상이 되면 올 12월 말까지 채용한 청년 1인당 최대 180만원의 인건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 사업으로 최대 6만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부는 또 다음달 3일부터 휴업·휴직 수당 지급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사업주에게 자금을 빌려주는 대부사업 신청을 받는다. 한 회사에 100만~1억원을 연리 1.5% 조건으로 대부한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예산 4183억원을 활용해 코로나19로 실직, 휴·폐업, 질병 등 어려움을 겪은 저소득 위기가구에 연말까지 긴급복지를 지원하기로 했다. 주민센터 등에서 신청을 받는다. 예상 인원은 14만 6000가구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7-3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