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크릴오일 제품 3개중 1개 부적합…초산에틸·메틸알콜 검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약처, 부적합 제품 회수 폐기

국내 유통 중인 크릴오일 제품 3개 중 1개는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1일 지난달 크릴오일 제품 검사 발표 이후 부적합 이력 등이 있는 해외제조사 제품 140개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49개가 부적합 제품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부적합 제품 중 6개 제품에서는 항산화제인 ‘에톡시퀸’이 기준치(0.2㎎/㎏)를 초과했다. 검출량은 0.3㎎/㎏에서 최대 3.1㎎/㎏에 달했다. 에톡시퀸은 수산용 사료에 들어있는 성분으로, 사료에서 나올 수 있는 양을 고려해 갑각류·어류 등에 기준을 설정하고 있다.

또 혼합물에서 특정 물질을 용해하거나 분리할 때 쓰이는 추출용매 5종 가운데 유지추출에 사용할 수 없는 성분(초산에틸·이소프로필알콜·메틸알콜)이 들어있거나, 사용할 수 있는 성분(헥산·아세톤)이지만 기준치를 초과해 들어있는 제품도 적발됐다.

19개 제품에서는 초산에틸이 최소 7.3㎎/㎏에서 최대 28.8㎎/㎏, 9개 제품에서는 이소프로필알콜이 11.0㎎/㎏~131.1㎎/㎏까지 검출됐다. 1개 제품에서는 메틸알콜이 1.7㎎/㎏ 검출됐다.

22개 제품에서는 헥산이 기준(5㎎/㎏)을 초과해 11.0㎎/㎏~441.0㎎/㎏까지 나왔다.

부적합 제품 중 2개 제품에서는 에톡시퀸과 헥산이 기준치를 초과했고, 6개 제품은 유지추출에 사용할 수 없는 용매 2종이 동시에 검출됐다.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을 전량 회수·폐기 조치했다. 또 크릴오일 제품의 안전관리를 위해 수입 단계에서 에톡시퀸과 추출용매 등을 검사하고 통관뿐 아니라 수입 이전 및 유통단계에서도 안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